본문 바로가기

이슈&칼럼

인권의 가치는 소중하며 당연히 범죄피해자의 인권은 보호되어야 합니다.

  • [매일경제] 입양 271일만에 숨진 정인이, 3번이나 구할 기회 있었는데…
  • 등록일  :  2021.01.04 조회수  :  45 첨부파일  : 
  • 지난 2일 밤 SBS `그것이 알고싶다`를 통해 16개월 정인이의 충격적인 학대정황이 알려진 후 서울 양천경찰서에 대한 분노가 커지고 있다.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생후 7개월 무렵 양부모에게 입양된 이후 271일 만에 하늘로 떠난 정인 양의 사망 사건을 다뤘다.

    양부모는 정인 양의 죽음에 대해 "소파 위에서 첫째 랑 놀다가 둘째가 떨어졌다, 사고사"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전문가의 입장은 다르다.

    전문가들은 사망한 정인 양의 상태를 보고 "배가 피로 가득차 있었고 췌장이 완전히 절단돼 있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정인 양 양 쪽 팔과 쇄골, 다리 등에 골절이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렇다면 정인 양이 숨지기 전 구할 수는 없었을까? 안타깝게도 세 번이나 있었다.

    하지만 관할 경찰서가 이 같은 기회를 모두 날렸다.

    차에 아이 혼자 있다고 신고한 시민, 어린이집 선생과 소아과 의사의 가정학대 의심신고를 모두 정인이의 양부모 말만 믿고 내사종결했다.

    이에 해당 경찰서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외상이 눈으로만 보여야 아동 학대인가" "사건 맡았던 경찰 책임 져라" "정인 사건 담당자들 처벌해라" "당신들이 정인이 죽음에 일조했다" 등의 비판 글이 올라오고 있다.

    경찰은 두번째 신고와 세번째 신고를 처리했던 경찰관 들에게 각각 경고와 주의 처분을 내렸다. 또 감독 책임을 물어 여성청소년계장에게 경고와 함께 인사조치를 전.현직 여성청소년과장에게는 주의 처분을 결정했다.

    이 같은 인사 조치에 대해서도 네티즌들은 "주의나 경고가 뭐냐"며 비판하고 있다.

    정인이 양부모의 재판은 오는 13일 열린다. 현재 양모는 단순 사고로 아이가 사망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고 양부는 학대를 몰랐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동학대 방조한 해당 경찰서 경찰서장 및 담당경찰관의 파면을 요구합니다"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국민청원은 아직 미공개 상태이지만 6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상태다.

    한편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과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는 `정인아 미안해` 추모 챌린지도 진행 중이다. 해당 챌린지는 `정인아 미안해` 문구와 함께 자신이 쓰고 싶은 문구를 작성해 인증사진을 찍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청자들은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에 적극적으로 참여했고, 주요 포털 실검 1위 및 인스타그램에 약 6000개가 넘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시청자뿐만 아니라 `그것이 알고싶다 진행자`인 김상중, 류현진 배지현 부부, 심진화 김효연 부부 등 그알 진행자인 김상중 및 류현진 배지현, 심진화 김원효 부부 등 유명 연예인들도 참여했다.

    출처 : https://www.mk.co.kr/news/society/view/2021/01/4709/